카훈쇼 관련 아이템들- 카훈쇼 연고, 카훈쇼 배지, 꽃 알레르기 예방

주변 곳곳에 예쁜 꽃들이 피기 시작했다. 성격 급한 꽃들은 이미 예쁜 색감을 뽐내며 활짝 피기 시작했다. 봄이 찾아온 것 같아 반가운 마음이 든다. 그 반가움 뒤로 어김없이 찾아온 불청객 카훈쇼(삼나무로 인한 화분증 알레르기)!

일본 국민병, 카훈쇼는 치료법이 없다?
아름답고 예쁘게 핀 꽃들을 보면 봄이 시작된 기분에 설레지만, 한편으로는 꽃가루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인 저주의 카훈쇼 계절이기도 하여 걱정이 된다. 일본의 국민병으로 알려져 있는 카훈쇼란 분증(꽃가루)이 코·목구멍 등에서 일으...

 

이번에는 더욱 카훈쇼가 심해질 거라는 기사가 나오기 시작하는 거 보니 벌써 겁이 나기 시작한다. 코로나보다 카훈쇼가 더 무섭다는 일본인들도 있는 거 보면 사회적 문제이긴 한 것 같다. 카훈쇼 증상이 가벼운 재채기와 콧물 증상부터 플루(flu)처럼 열이 나고 근육통을 겪는 사람도 있으니 무섭긴 하다. 

 

엎친 데 덮친 격이라고 카훈쇼와 코로나 바이러스를 같이 대비해야 하는 이중고를 겪게 되었다. 

 

코로나가 세계적 문제로 대두되면서 제일 불편하고 무서운 건 사람에 대한 불신인 것 같다. 길에서 기침하는 사람만 보면 괜히 피하게 되고 의심하게 된다. 또 그 반대로 내가 혹 잔기침을 하거나 코를 훌쩍거리면 왠지 타인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카훈쇼 때문에 기침하는 사람들도 그런 불편함을 다 겪고 있었던 건지 아니나 다를까 카훈쇼 배지라는 신 아이템이 생겼다. 귀엽고 아지자기한 디자인의 배지들이다. 

<출처: amazon.jp>

 

배지를 달고 있으면 “나 카훈쇼 때문에 기침하는 거니 오해하지 마세요” 라고 말할 수 있는 무언의 방어막이 되어주니 이런 아이템이 판매되는 거 아닌가 한다. 사는 사람이 있을까 생각했는데 의외로 판매수가 많다고 한다. 며칠 전에는 전철 안에 있던 기침을 하는 통에 비상 버튼이 눌러진 후 배지 판매량이 많이 늘었다는 후기도 있다는 웃픈 사연이 전해진다. 

 

처음에는 무슨 이런 배지를 팔아? 라고 하면서 웃어 넘기고 말았지만 잠깐 스친 아이디어를 상품화하는 실행력이 멋져보이기도 했다. 단순한 아이디어가 이렇게 돈이 될 수 있구나 라는 생각도 잠시 하면서.

 

좋은 아이디어를 많이 내기 위해서는 일상에서 개선해야 할 문제를 많이 알고 있어야 하고, 일상생활 속 불편함을 포착하는 것이 우선시 되어야 한다고 어느 책에선가 읽은 기억이 난다. 이 카훈쇼 배지 역시 생활 속 불편함에서 나온 기발한 아이템이라는 생각이 든다. 

 

며칠 전에는 카훈쇼 증상을 덜어줄 연고를 구입했다. 독일과 합작품으로 만든 이 연고는 콧속에 바르면 화분들이 콧속으로 들어오는 양을 덜어준다고 한다. 다양한 아이템들이 나와 신기하기도 하지만 이왕이면 카훈쇼나 코로나가 사라졌으면 좋겠다. 

 

 

코로나 사요나라!
카훈쇼 사요나라!

 

댓글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