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말장난, 다쟈레(だじゃれ)의 예

이 글은 다 읽기까지 약 2분도 걸리지 않아요 ^^

일드 중 형사 99.9%라는 드라마를 보면 남자 주인공이 말장난 하는 장면이 나온다. 처음에 “쟤 왜저러나” 라고 생각이드는데, 보다보면 은근 재미있기도 하다. 그 주인공이 말장난 하는 것을 다쟈레(だじゃれ)라고 한다.

 

 

駄洒落(だじゃれ) 말장난, 서투른[시시한] 익살
다쟈레란 일종의 말장난으로. 발음이 같거나, 앞으로 읽거나 뒤로 읽어도 같은 문장, 넌센스 등을 말한다.

발음이 같은 것을 이용한 일본의 다쟈레 등을 모아봤다.

みかんが 見っかんない。
(미칸가 밋칸 나이)
귤이 보이지 않아.

​ふとんが ふっとんだ
(후톤가 후톤다)
이불이 날아갔다

肉がにくい
(니쿠가 니쿠이)
고기가 훌륭하다

アイドルの愛取る
(아이도루노 아이도루)
아이돌의 사랑을 받다

アジの味
(아지노 아지)
전갱이의 맛

お金がおっかねえ
(오카네가 옷카네)
돈이 무섭네

いかは いかがですか。
(이카와 이카가데스카)
오징어는 어떠세요?

ぞうは おおきい ぞう.
(조우와 오-키이조우)
코끼리는 커

​しかは これしか.
(시카와 코레시카)
사슴은 이것 밖에

​いぬは ここに いぬ.
(이누와 코코니 이누)
개는 여기에 없다.

​いくらは いくら.
(이쿠라와 이쿠라)
연어알은 얼마?

​ラブレターがやぶれた。
(라부레타-가 야부레타)
러브레터가 찢어졌다

​カエルが家(いえ)に帰(かえ)る.
(카에루가 이에니 카에루)
개구리가 집에 돌아간다.

 

이외에도 찾아보니 몇 백가지가 되지만 쓰다보니 재미를 점점 잃어간다. 써먹을 일도 없을 것 같고 ㅎㅎ 그냥 잠깐의 재미 정도로만 즐기는 걸로. 일본은 다쟈레만을 모으는 커뮤니티 사이트도 있어서 조금 신기했다. 드라마 덕분에 이런 문화를 알게되서 재미있다. 

 

メロンを食べるのをやめろん
(메롱오 타베루노오 야메롱)
메론을 먹으면 안돼!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