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오키나와 여행, 둘째날2 – 숨은 절경 비세노 와루미, 나키진성터, 츄라우미수족관

둘째날 일정!

제일 가고 싶었던 곳, 만좌모를 시작으로

마치노에키 교다휴게소- 나고 파인애플파크-

코우리지마섬- 나키진구스쿠 성터 – 비세노와루미 – 츄라우미 수족관

겨울 오키나와 여행, 둘째날 1 - 만좌모, 쿄다휴게소, 나고파인애플파크, 코우리지마섬
둘째날 일정은 북부지역부터 돌아보기로 스케줄을 정했어요제일 가고 싶었던 곳, 만좌모를 시작으로마치노에키 교다휴게소- 나고 파인애플파크-코우리지마섬- 나키진구스쿠 성터 - 비세노와루미 - 츄라우미 수족관 일정입니다...

 

 

쿄다 휴게소에서 할인 티켓을 미리 구입하고 오후에 간곳은 나키진구스쿠 성터예요

나키진 성은 오키나와에서 긴~~성벽으로 13세기에 축성되었다고 합니다

(구스크는 성을 뜻하는 오키나와 방언)

batch_2017-01-10-14-46-18.jpg

넓은 성벽이 인상적인 곳이예요

 

 

batch_2017-01-10-14-53-09.jpg

산책하기 좋은 긴 돌계단을 올라가면

 

batch_2017-01-10-14-56-56.jpg

탁트인 전경이 펼쳐집니다

성을 방문할 때 마다 제가 모르는 그 옛날 역사가 얼마나 궁금한지…

누군가는 이곳에서 보초를 서고 또 누군가는 싸우고.. 뭐 그런 생각이 가끔 들어요ㅎㅎ

 

 

batch_IMG_2478.jpg

긴 계단을 타고 내려가면

 

 

batch_20170110_150141.jpg

이렇게 예전 성이 있었음을 알리는 터만이 덩그러니 남아 있어요 ~

 

 

IMG_2471

 

 

batch_2017-01-10-15-14-24.jpg

성을 쭉 돌고 나오면 작은 사탕수수 음료를 파는 작은 매점이 있구요

 

batch_2017-01-10-15-12-37.jpg

운 좋으면 도도한 고양이의 배웅을 받을 수 있어요 ^^

 

 

그리고 숨겨진 보물같은 장소, 비세노 와루미

찾기가 쉽지 않은 곳이지만 신비한 느낌이 나는 곳이였어요

batch_2017-01-10-15-50-35.jpg

입구에 이렇게 작은 푯말하나 세워진 게 전부라 그냥 지나치기 쉬워요

 

 

batch_2017-01-10-15-59-18.jpg

한사람 지나갈 만한 좁은 길로 내려가다보면

 

batch_2017-01-10-15-52-39.jpg

이렇게 멋진 곳이 땋~~~~~

 

 

 

batch_2017-01-10-15-54-54.jpg

바위, 모래, 바다만 있는데도 신비롭고 아름다운 곳이라.. 사진에 담을 수 없어서 아쉽더라구요

 

batch_2017-01-10-15-52-27.jpg

 

 

그리고 츄라우미 수족관 가기전에

츄라우미 카페에 들려 오키나와 정통 소바도 하나 먹었어요 ~

batch_IMG_2513.jpg

 

면발은 쫄깃하진 않지만 오뎅은 쫄깃해서 나름 맛나게 먹었어요

batch_2017-01-10-16-28-59.jpg

 

 

 

그리고 오늘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츄라우미 수족관에 들러

휘리릭 구경했어요

아이들과 함께하는 가족여행이라면 츄라우미 수족관 구경시간을 오래 가졌을테지만

저희는 그냥 고래상어 보는걸로 만족^^

 

batch_2017-01-10-17-08-57.jpg

 

 

batch_2017-01-10-17-51-39.jpg

 

 

 

batch_20170110_172610.jpg

말만 들었던 고래상어를 직접 보니 크긴 엄청 크네요

 

batch_IMG_2551.jpg

 

 

이렇게 빡센 둘째날 일정을 마치고

숙소로 들어가기 전 목넘김이 부드러운 오리온 맥주로 하루의 피로를 풀었습니다 ~

batch_2017-01-10-20-42-22.jpg

 

 

 

새로운 장소에 가서 새로운 것들을 보고 느끼며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난 우물안 개구리였구나”, “더욱 멋지고 자유롭게 살아야겠구나”, “우울할 틈이 없구나”

계속 다짐하게 되며 삶의 열정을 얻는 느낌이예요

그래서 여행은 좋은건가봐요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