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오키나와 여행, 넷째날 – 슈리성, 세나가지마 류큐온천, 나하 국제거리

오키나와의 넷째날은 슈리성과 – 세나가지마 류큐온천 – 국제거리 일정이에요

가보고 싶은 곳이 많았는데 갑자기 거래처에서 급한 작업이

들어와 본의 아니게 여유로운 일정이 되었어요

 

 

 

 

처음 간 슈리성 세계문화 유적지이며

14세기 말에 창건되어 오키나와의 독자적인 성으로 오키나와 전투에서 손실되었지만

1992년 복원된 류쿠 왕국을 볼 수 있는 필수 관광코스지.

 

batch_2017-01-12-11-04-15.jpg

450년간 역대 국왕들이 머물렀으며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다고 합니다

실제로 보니 역시 일본성의 분위기 보다는 독자적인 류큐 왕국만의 매력이 있는 곳이더라구요

 

 

 

batch_IMG_2843.jpg

국왕 의자인데 왕의 초상화를 기초로 재현한 것이라고 하네요

슈리성 내에는 국왕을 상징하는 용이 많은데

이 용들의 입을 보면 입을 다문형상과 입을 벌리고 있는 형상으로 한쌍으로 구성되어 있으니

그 용의 입모양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어요

 

 

batch_2017-01-12-12-18-29.jpg

슈리성 공원을 다 둘러보려면 약 1시간 30분 정도 소요되세요.

 

 

 

batch_2017-01-12-12-03-02.jpg

세계의 여러나라를 잇는 가교역활을 한다는 만국진량의 종

어떤 가교역활을 하는지 정말 궁금했다는..

 

 

 

 

batch_2017-01-12-12-14-57.jpg

성곽에서 바라본 나하 시내~

 

 

 

 

batch_2017-01-25-14-45-44.jpg

슈리성 공원내에는 작은 이벤트가 있는데요 바로 스탬프 랠리!!

견학하는 코스마다 스탬프 찍는 곳이 있는데

이 스탬프를 다 찍으면 작은 기념품을 준다해서 열심히 찍었어요

 

사실 이 스탬프 찍느라 정작 제대로 구경못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완성하고 받은 선물이 엽서와 스티커..완전 허무했다는 ㅠㅠ

그래도 기념이겠죠 ㅎㅎ

 

 

batch_2017-01-12-11-35-33.jpg

슈리성 화장실도 시사 장식으로로 남다른 분위기를 연출해서 한컷 찍어봤어요

 

 

구경 열심히 했으니 여행의 피로도 풀겸 온천행~~~

batch_2017-01-12-15-52-44.jpg

세나가지마에 있는 류큐 온천, 호텔안에 있는 온천이에요

 

batch_2017-01-12-15-55-57.jpg

넓은 바다와 나하공항의 전망을 보며 온천을 즐길 수 있는 노천탕으로 유명해요

 

 

エラー

 

이곳에서 맘에 들었던 곳은

나노미스트를 사용한 소금사우나와 아로마향이 너무 좋은 로우류사우나로

큰 향로를 가지고 와서 부채질 해주면 향과 사우나를 동시에 즐길 수 있어요

이 향이 너무 좋답니다  ~~아~~또 가고 싶다~

batch_IMG_2901.jpg

 

 

온천 후 기분좋게 노곤해진 몸을 이끌고

국제거리로 가서 여행 마지막 날의 아쉬움을 먹고 쇼핑하면서 달랬습니다

batch_2017-01-12-14-46-10.jpg

 

batch_IMG_2916.jpg

 

 

batch_IMG_2915.jpg

 

이 밤이 가는게 아쉬운 걸 아는지.. 비까지 내리는 추억어린 밤이였습니다 ^^

 

 

 

 

タイトルとURLをコピーしました